반응형

난소종양의심, 난소낭종, 자궁근종으로 고민이신 분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또한 시간으로 잊혀져 버리는 망각을 조금은 기억하려고 글로 남깁니다.


1. 종합건강검진 결과보고서


2022년 11월 26일 종합건강검진을 했어요.

12월말 종합건강검진 검사 결과 "난소종양 의심"이라는 것이 나왔어요.

난소종양?
그 때까지는 심각하다는 것을 몰랐어요.
난소종양 의심이고 크기가 11cm가 된다고 하네요.

동산계명병원에 예약을 한 날짜가
12월 7일이었는데
직장이 너무 바빠서 못 가고
뒤로 미루었던 것이 후회가 되었어요.

2. 창원파티마병원 진료


2023년 1월 27일(금) 산부인과에 가서 진료를 받기로 했어요.
창원파티마병원의 산부인과 ㅂㅈㅅ선생님은 인기가 많아서 예약을 잡는 것도 2주가 걸렸어요.
인기가 많은 것에는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봐요.

초음파를 하니 난소낭종이면
난소를 하나 제거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하네요.
크기가 크고 단단하다고 하네요.

허걱!
더구나 자궁적출도 이야기를 하시네요.
굳이 자녀가 있다면
재발할 수도 있는 자궁을 들고갈 필요가 있는지.
항상 의사선생님은 최악의 상황을 이야기하시네요.
암표지자 검사도 했어요.

종합건강검진에서
암표지자 검사수치가 높지 않았지만
그래서 집에 와서 2일간 울었어요.

우선 수술날짜를 잡았어요.
최대한 빨리 잡으려고 했는데 그래도 15일 뒤네요.

제 일정을 고려하여
2월 22일로 수술날짜를 잡았어요.
그랬더니 검사를 3개나 했어요.

무인수납기에 가서 수납을 하고
2층 채혈실에 가서 채혈을 하고
1층 영상의학과에 가서 CT 찍는 코스이네요.

CT를 찍으려면 밥을 먹으면 안 되는데
그 날 아침 폴치조림으로 한 그릇 뚝딱 해서
CT는 오후 4시에 점심을 거르고 찍어야 했어요.
물은 먹어도 된다고 했으나
걱정으로 물도 먹지 않았어요.

생애 처음으로 찍는 CT
조영제가 들어가고
몸이 뜨거워지네요.

늦게 집으로 돌아온 하루.
마음이 좋지 않아서 계속 우울했어요.

남편은 수술 날짜에 직장에 중요한 일이 있다며
그 날 빠질 수 없다고 투덜거렸어요.

오빠, 마누라가 심각하게 아프다고.
최대한 빨리 저의 일정에 맞추어서 하는 것이 좋다고.
남편에게 너무 서운했어요.

3. 진주참조은산부인과 진료


다양한 산부인과를 다녀라.
산부인과 투어.

2023년 2월 1일 참좋은산부인과 ㅇㅅㅎ 선생님께
진료를 받으러 갔어요.
정말 친절하고 자세하게 진료를 해주셨어요.
건강검진 결과보고서를 들고 갔어요.

초음파를 열심히 보시더니
자궁근종 같다고 하셨어요.
자궁근종이 큰 것 같다고.

자궁근종?
2018년 산부인과 진료를 받을 때
자궁에 3cm 혹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거든요.
그래, 2018년에 있었던 자궁근종이 어디로 갔지?

그래도 CT로 자세히 보아야 한다고 하셨어요.

또 자궁근종이면
여기서 수술하면 되는데

난소낭종이면
혹시 모를 난소종양이나 경계성이거나
항암치료 부분도 있기에
큰 병원에서 진료를 해야 한다고 하셨어요.

CT를 들고 다시 가려고 했다가
그냥 창원파티마병원에서 하기로 했어요.
이 때까지도 난소낭종으로 알고 있었어요.

산부인과 투어로 마음과 몸이 많이 지친 상태여서
다시 수술날짜를 잡는 것도 부담이 되었어요.

수술일정을 당기려고
2월 1일 창원파티마병원에 다른 산과의사선생님께
예약을 했다가 취소했어요.

2월 10일 대학병원에 잡아둔 예약도 취소했어요.

한 번 하는 수술이고
난소에 문제가 있다는 말을 들어서
그냥 굳게 마음을 먹었어요.

4. 창원파티마병원 산부인과 2차 진료


2023년 2월 7일 수술을 하기 전 검사와 수술 상담을 받으러 왔어요.
난소는 한 쪽을 제거하고
자궁적출은 선택이라고 하셨어요.

피검사 결과 수치가 높지 않아서
점액성 난소낭종 같다며
크기가 있으니 개복수술을 하기로 했어요.

아이들도 자연분만으로
무통도 달 시간 없이 순산을 했는데......

중학교 때부터 심한 생리통으로 고생을 했고,
고모 중 한 분은 자궁암으로 돌아가셨고,
친정엄마는 자궁물혹으로 자궁적출까지 했기에
저 또한 마음을 다잡았어요.

제가 대학교 때 자궁적출을 하신 친정엄마도
73세이신데도 건강하게 지내고 계세요.

2월 7일 진료를 보기까지 3시간을 기다렸어요.
산부인과에서 인기가 있는 선생님은
기다림의 연속이네요.

너무 늦어서 2월 8일 입원검사를 했어요.
심전도, 채혈실(혈액, 소변), 영상의학과 엑스레이까지 찍었어요.

4. 상주보호자에 대한 고민


누가 보호자를 할 것인가 고민을 많이 했어요.

자궁적출까지 하신 친정엄마에게 부탁을 하면
자신을 닮아 딸이 아프다며
병실에서 내내 우실 것이 뻔하고,
수술 후에도 제 몸 걱정에 전화가 엄청 올 것이고

며느리 수술로 병간호를 부탁하면
들어주실 시어머니이긴 하나
아플 때 자질구레한 일을 시키기에는 불편하며
사실 시어머니 코골이도 힘들고
잘 되지는 않는 장사에 영향을 끼치고

2월말 직장에 하루 연차 밖에 낼 수 없는 남편이
저를 간호하면
집에 딸과 아들만 있어야하고

그래서 저는
가장 편하고 친구 같은 중학생 첫째딸을
상주보호자로 하기로 했어요.
딸아이가 심부름을 부탁하기에 가장 편했어요.
말동무도 잘 되어주고요.

수술보호자는 남편이고,
상주보호자는 중학생 딸이네요.

모든 것을 정하니
마음이 조금 낫습니다.

1, 2월 산부인과 진료를 받고 온 날부터
많이 우울했고 눈물을 흘렸네요.
밤에 잠도 오지 않았어요.

어떻게 보면 수술 한 번만 하면 될 것을
너무 심란했던 것은 아닌가 싶어요.

수술날짜까지 기다리는 동안
열심히 자궁근종힐링카페에 가서
정독을 하며 글을 읽었어요.

그랬더니 마음이 많이 잡히네요.
저처럼 난소종양, 난소낭종, 자궁근종, 자궁적출까지 말을 들으신 분은 우울해하지 마시고
빨리 마음에 드는 병원을 선택해서
수술을 받으세요.

자궁이나 난소에 혹이 있다고 하면
6개월마다 검사를 꼭 하시고
5cm가 되면
고민 없이 수술을 하는 것이 추천해요.

물혹을 키워서 갔더니
거대근종으로 개복수술로 갔어요.

겁내지 말고
30-40대에 많이 걸리는 여성질병이니
그냥 편하게 수술을 하시면 되네요.

수술에 대한 경험을 기록으로 남길게요.

[현대해상 병원비 질초음파 질병통원의료비 가능해요.]

 

현대해상 병원비 질초음파 질병통원의료비 가능해요.

*일기 겸 기록으로 포스팅을 남겨 놓아요. 읽으시다가 혹 필요한 정보가 있다면 도움이 되셨으면 해요. 둘째를 낳고 7년 동안 산부인과 진료를 간 적이 없네요. 산부인과는 잘 가지 않게 되네요.

richwnaak.com

 

반응형
Posted by 평강줌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